통계청, 올해말까지 데이터센터 무료 개방

통계청이 올해 연말까지 통계데이터센터를 이용하는 모든 이용자에게 보유데이터와 분석플랫폼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통계청은 2018년 11월부터 통계데이터와 다른 공공 및 민간기관의 데이터를 연계·분석할 수 있도록 보안체계를 갖춘 지역별 통계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는 인구·기업통계등록부 등 행정통계자료 14종과 민간데이터 33종, 교육용 데이터셋 등이다.

이용자는 센터를 방문해 데이터를 직접 연계해 심층분석할 수 있으며, 센터에 상근하는 분석전문가에게 컨설팅과 주문형 분석 서비스를 의뢰할 수 있다.

데이터 분석 이용자는 직접 센터를 방문해 다양한 종류의 대규모 데이터를 직접 연계해 심층분석을 할 수 있다.

센터에 상근하는 분석전문가를 통한 컨설팅과 주문형 분석 서비스를 의뢰할 수 있다.

통계 교육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교육내용은 통계데이터센터 이용방법, 데이터체험, 데이터 활용방법 등이다.

류근관 통계청장은 “정부의 데이터 활용기반 강화 정책에 부응해 한시적이긴 하지만 무료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와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대국민 데이터 활용을 선도하고 확산하는 역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