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CDC 자문위, 얀센 백신 사용 결정 연기…다시 회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14일(현지시간)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 백신의 사용 여부에 대한 결정을 연기했다.

CDC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얀센 백신을 맞은 극소수 접종자에게서 혈전 증상이 나타나자 전날 사용 중단 권고를 내리고 ACIP 회의를 소집했지만 똑부러진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얀센 백신 접종 차질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미 CNBC방송은 ACIP가 이날 얀센 백신에 관해 권고안을 결정하기 위해 일주일 내에 회의를 다시 소집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자문위는 권고안을 내기에 적합한 정보가 부족하다고 보고 권고안 표결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기 회의의 정확한 날짜는 제시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자문위의 이날 토론 대상은 얀센 백신에 대한 CDC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접종을 계속 중단할지, 또 중단한다면 얼마나 오랫동안 할지였다.

한 자문위원은 한 달간 접종 중단 의견을 냈지만, 다른 위원들은 수주 간 중단을 권고하는 등 입장이 갈렸다.

일부 위원들은 관련 자료를 소화하기 위해 시간을 좀더 가질 때까지 권고안 투표를 연기하자는 의견을 냈다.

자문위가 고려한 선택 중 하나는 연령이나 다른 위험 요인에 기초해 백신 사용의 제한을 권고할지였다고 CNBC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자문위가 회의를 재소집할 때까지 얀센 백신 배포가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중단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CDC와 식품의약국(FDA)은 전날 미국에서 6명이 얀센 백신을 맞은 뒤 혈전 증상을 일으켰다면서 백신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이들은 모두 18~48세 사이의 여성이었고, 백신 접종 6~13일 무렵에 혈전 증상이 나타났다. 이 백신은 지난 12일 기준 680만회 접종이 이뤄진 상태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