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런 대란` 샤넬, 지난해 한국서 9,300억원 팔았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의 국내 매출이 면세사업 부진 여파로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샤넬코리아는 14일 공시한 감사보고서에서 지난해 매출이 9천295억원으로 전년(1조638억원) 대비 12.6% 감소했다고 밝혔다. 샤넬코리아 실적이 공개된 것은 1991년 국내 법인이 설립된 이래 처음이다.

영업이익은 1천491억원으로 전년(1천109억원)보다 34.4% 증가했으며 순이익도 1천68억원으로 전년(810억원)보다 31.7% 늘었다. 영업이익이 늘었음에도 전체 매출이 줄어든 데 대해 샤넬코리아는 국내사업부와 면세사업부를 한 회사 안에서 운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여행길이 막히면서 샤넬코리아의 면세사업부 매출은 지난해 81% 줄어들었다.

그러나 억눌린 소비 욕구를 명품 구매 등으로 푸는 `보복 소비`로 일반 매장 매출인 국내사업부 매출이 전년 대비 26% 성장했다. 특히 가방과 의류를 포함하는 패션 부문 매출이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시계와 파인 주얼리(고급 장신구류)의 매출 증가율도 두 자릿수를 보였다.

한편, 최근 명품 관련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샤넬이 오는 15일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샤넬이 입점한 백화점마다 미리 상품을 사려는 소비자들이 몰리고 있다.

샤넬은 지난해 5월과 11월에도 일부 제품의 가격을 올리면서 `오프런`(Open Run·매장 문이 열기 전에 줄을 서는 행위)을 준비하는 소비자들이 백화점에 몰린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