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홀로 집에` 맥컬리 컬킨 아빠 됐다…41세에 첫 아들

영화 `나 홀로 집에`의 꼬마주인공 `케빈` 역할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맥컬리 컬킨이 아빠가 됐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와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에 따르면, 컬킨과 그의 여자 친구인 여배우 브렌다 송은 최근 아들을 얻었다.

1980년생인 컬킨이 마흔 살이 넘어 첫 아이를 본 것이다.

컬킨과 송은 모두 할리우드 아역배우 출신으로, 두 사람은 2017년 영화 `체인지랜드`에서 처음으로 만나 연인 사이가 됐고, 이번에 첫 아이를 출산했다.

컬킨은 열 살을 갓 넘긴 1991년 `나 홀로 집에` 주연을 맡아 세계적인 아역 배우로 명성을 얻었다.

1988년생인 브렌다 송은 태국계 미국인으로, 디즈니 TV 채널에 아역 배우로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두 사람은 2008년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컬킨의 누나 이름을 따서 아들의 이름을 다코타 송 컬킨이라고 지었다.

컬킨 측 홍보 담당자는 "엄마와 아빠, 아기는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다"며 컬킨과 송이 "무척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