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우리 혜택이 제일 클걸

롯데마트, 우리 혜택이 제일 클걸

"물건갚이 쿠팡보다 비싸면 보상하겠다"는 이마트의 `최저가격 보상`이 유통가 가격 경쟁에 불을 붙인 모습이다.

이베이코리아와 마켓컬리가 잇단 서비스를 내놓은 데 이어 롯데마트도 가격 경쟁 뛰어들었다.

롯데마트는 오는 15일부터 지난주 유통기업들이 내놓은 500개 가공/생활 생필품 최저가를 같은 가격으로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다만, 대형마트들의 가격 정책상 생필품의 가격차가 크지 않고 가격 비교에 대한 피로감을 줄이기 위해 일자별/실시간 대신 주 단위로 가격 대응을 결정했다.

추가로 롯데마트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롯데마트 GO`앱 스캔 결제 시 해당 물품에 대해 엘포인트(L.POINT)를 5배 적립해 주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동일한 가격 정책에 더해 롯데마트 쿠폰 전용 앱 회원을 대상으로 500개 생필품 구매 시 등급 별 기존 적립률의 5배의 적립 혜택을 제공키로 한 것.

동업계와 비슷한 수준의 가격에 구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까지 추가로 적립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쇼핑 시 매번 가격 비교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정재우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장바구니 부담을 더는 것은 물론 더 큰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