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이 라임펀드와 관련해 신한금융투자를 상대로 법원에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9일 손해배상 소송장을 제출했다. 다른 라임펀드 판매사인 하나은행과 우리은행도 빠른 시일 내에 구상권 청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지난해 6월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1호)에 대해 민법상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를 적용해 판매사가 원금 100%를 투자자에게 환불할 것을 결정한 데 따른 조치다.

라임무역금융펀드 판매 규모는 우리은행 650억원, 하나은행 364억원, 미래에셋대우 91억원 등이다.
미래에셋증권, 신한금융투자에 손배 청구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