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폐 섬유증·코로나 신약후보물질 `흡입 치료` 특허

바이오니아와 신약개발 자회사 써나젠테라퓨틱스는 폐 섬유증·코로나19 치료제 등으로 개발중인 신약후보물질을 주사기 사용 대신 초음파 네뷸라이저(연무식 흡입기)를 활용, 호흡기로 흡입시키는 특허를 출원했다고 13일 밝혔다.

천식·폐렴·만성폐쇄성폐질환 등 호흡기 질환이 중증이거나, 급성으로 악화한 어린이·노약자는 호흡기로 약물을 흡입시키는 경우가 많다.

약물이 호흡기에 직접 닿아 주사제·먹는 약에 비해 소량만 사용해도 약효가 빨리 나타나고 전신 부작용을 줄이는 장점이 있어서다.

바이오니아는 신약 플랫폼 기술 `SAMiRNA(질병의 유전정보를 전달하는 mRNA를 분해, `짧은 간섭(저해) RNA`인 siRNA(small interfering RNA)의 양쪽 끝에 친수성·소수성 물질을 결합, 원하는 조직·장기까지 효과적으로 전달함)을 가지고 있다.

이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후보물질들은 균일한 크기의 중성 전하를 띄는 나노 입자를 형성한다.

�문에 호흡기 질환 모델 동물에 흡입 방식으로 투여했을 때 폐·기관지 등에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특징이 있었으며 안전성도 뛰어났다.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는 "이번에 출원한 특허가 등록되면 코로나19를 비롯한 각종 호흡기 질환은 물론 폐가 섬유화돼 기능이 크게 떨어지는 난치병(폐 섬유증) 등을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수진기자 sjpe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