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조 시장 잡아라…카페24, 쇼피 활용법 공개

카페24로 쇼핑몰을 운영하는 온라인 사업자가 쇼피를 통한 동남아시아 지역 진출이 쉬워질 전망이다.

카페24는 13일 동남아 최대 오픈마켓 쇼피와 함께 웨비나를 열고 K브랜드 상품의 동남아 진출 전략에 대한 상세 계획을 공개했다.

쇼피는 지난해 354억달러(40조)의 거래액과 28억 건의 주문량을 기록한 동남아시아 지역 최대의 오픈마켓이다.

이 가운데 한국 상품에 대한 주문은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거래액은 전년대비 4배 가량 급증했다.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은 "지난 수년 데이터를 보면 지금도 K브랜드의 동남아시아 내 영향력이 대단하며 올해 시장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쇼피코리아는 한국 기업을 위한 성장 단계별 지원 조직을 면밀히 운영하면서 동남아시아 안착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웨비나에서는 한국 사업자들의 동남아시아 안착과 지속 성장을 위한 전략도 제시됐다.

이종석 쇼피코라아 매니저는 "쇼피 입점 후 제품 10개만 등록하면 싱가포르, 필리핀, 대만 등 타깃 국가에 맞춘 정착 지원을 받게 된다"며 "이후에도 판매량 증대, 물류, 마케팅 등 사업분야별 한국 사업자 지원이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술적으로는 라이브 스트리밍과 모바일 쿠폰 등 동남아시아에서 인기인 전략에 한류 마케팅을 결합한 효과를 크게 선보일 것"이라며 "비교적 영어 사용 비중이 낮고 자국어가 중요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도 전략을 최적화시켰다"고 덧붙였다.

쇼피에 처음 입점하는 이들을 위한 기업지원 프로그램도 웨비나를 통해 공개됐다.

카페24 쇼피 스타터 패키지는 해외 마켓 입점 및 판매 경험이 없는 이들도 간단한 클릭만으로 국가별 계정 생성, 주문 연동, 상품 등록, 번역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 카페24 기반 자사 쇼핑몰(D2C, Direct to Consumer, 판매자-소비자 직접 판매)에 올린 상품이 쇼피에 노출되는 `마켓통합관리` 시연도 참석자 이목을 끌었다.

송준환 카페24 매니저는 "실제로 쇼피에 상품을 올리고 동남아시아에서 매출을 높이기까지의 과정을 크게 간소화했다"며 "한국의 사무실에서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로 상품 판매가 가능해 시간과 수고는 현격히 줄어든 구조"라고 전했다.

앞으로도 카페24와 쇼피는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 성공을 목표로 지속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의 급증과 한류 열풍이 맞물린 동남아시아는 한국 사업자들에게 방대한 성공 기회가 될 것"이라며 "쇼피와의 협업 비즈니스처럼 기술력 갖춘 기업들과 초연결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