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해외 환아 소원 성취 활동에 동참 "뜻깊은 일 함께 해 행복하고 감사하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해외 환아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했다.

JYP는 2019년 6월 메이크어위시 코리아와 사회공헌사업 MOU를 체결하고, 난치병 아이들을 정서적으로 지원해 희망을 북돋아주는 프로젝트인 대표 CSR 활동 `EDM(Every Dream Matters! : 세상의 모든 꿈은 소중하다)`(이하 EDM)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에는 두 명의 해외 환아가 JYP 아티스트를 향해 소중한 꿈을 이야기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 중인 애쉴린 스톨(Ashlynn Stolle) 양(만 16세)은 8살 당시 낭포성 섬유증 진단을 받은 후 지속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 투병으로 인해 가장 암울한 시기였던 2018년에 스트레이 키즈의 노래를 듣고 팬이 됐다고 전했다. 또 다른 사연의 주인공은 캐나다에 사는 켈시 맥컬리(Kelsey McAuley) 양(만 18세)으로 2019년 만성신부전증, 복막투석 5기, 하시모토 갑상선염을 진단받은 뒤 신장 이식을 준비하는 중이다.

"스트레이 키즈의 노래로 투병 생활을 이겨내고 있다"는 두 사람은 멤버들을 만나고 싶다는 꿈을 키웠고, 이 소원은 메이크어위시재단을 통해 JYP에 전달됐다. 방찬과 필릭스는 비대면 시대에 맞춰 온라인으로 글로벌 팬들과 각각 만나 잊지 못할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방찬과 필릭스는 환아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또 듣고 싶어 했던 노래를 직접 불러주고 친필 사인을 해주는 등 여러 이벤트를 준비해 기적 같은 순간을 선사했다.

애쉴린 스톨 양은 "투병 생활을 하면서 길을 잃어버린 기분이 들었을 때 스트레이 키즈를 알게 됐다. 힘든 시기에 큰 힘이 됐고, 유일하게 웃게 해주는 존재였다. 바쁜 스케줄 속 시간을 내준 방찬과 필릭스에게 진심으로 고맙고, 내 인생 최고의 날을 선물받아 행복하다"라며 감동을 감추지 못했다.

방찬은 "저희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STAY(스테이: 팬덤명)에게 힘이 되어줄 수 있어서 저에게도 무척 소중한 시간이었다. 뜻깊은 일에 동참하게 되어 행복하고 감사하다. 상황이 나아져 많은 분들을 직접 찾아뵙고 우리의 에너지를 전해주고 싶다"라며 따뜻한 진심을 건넸다.

JYP는 꾸준히 난치병 환아 소원 성취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앞서 수장 박진영이 직접 백혈병 투병 환아를 만나 춤과 노래 레슨을 해주며 솔선수범했고, JYP 아티스트들은 콘서트 초대를 비롯한 여러 활동을 통해 지난해 60명 아이들의 꿈을 실현시켰다.

또한 지난 5일 JYP는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이하 월드비전)과 해외 아동 치료비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사회공헌활동 영역을 적극 확장시켰다. JYP는 월드비전 후원 아동 및 지역개발사업장 거주 아동 가운데 보건 인프라 부족으로 인해 의료 후원이 필요한 약 200명의 해외 아동을 위해 연간 약 3억원의 EDM 기금을 사용한다. 협약식에는 월드비전 홍보대사 2PM 준호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EDM 소원 성취 사업`과 `EDM 치료비 지원 사업`외에도 더욱 건강한 삶의 터를 가꾸는 친환경 사업 ‘Love Earth`, 결제 시 이용 금액의 일정 비율이 가수와 팬덤의 이름으로 기부되는 신한카드 `JYP Fan`s EDM 체크카드` 출시 등 다양한 방법으로 그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한편 스트레이 키즈가 전한 생생하고 감동적인 순간은 JYP_EDM위시 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