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기술 테슬라 능가"…화웨이, 자율주행車 1조원 투자

중국 최대 통신업체 화웨이(華爲)가 올해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에 10억 달러(약 1조1천억원)를 쏟아붓는다.

13일 중국경제망 등에 따르면 쉬즈쥔(徐直軍) 화웨이 순환회장은 전날 애널리스트들에게 화웨이의 자율주행 기술이 이미 테슬라를 능가한 부분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화웨이의 기술로 인간의 개입 없이 시내 도로에서 1천㎞를 자율주행으로 갈 수 있다면서 "이는 테슬라보다 훨씬 나은 것"이라고 자랑했다.

쉬 회장은 화웨이가 자동차를 직접 제조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그는 "화웨이는 자동차를 생산하지는 않고 자동차 기업이 좋은 차를 만들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가 베이징자동차, 충칭창안자동차, 광저우자동차 등 3개 자동차 제작사와 협력하기로 했으며 이들 회사의 서브 브랜드 차량에 `화웨이 인사이드`라는 로고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차량에 화웨이의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했다는 뜻이다.

화웨이는 올해 4분기부터 자동차 제조사들과 함께 서브 브랜드 차량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베이징자동차그룹의 블루파크와 협력한 첫 모델인 아크폭스(Arcfox) 알파S HBT 차량을 오는 17일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한다.

쉬 회장은 "중국에서 매년 3천만대의 차량이 팔린다. 우리가 대당 1만위안(약 170만원)만 받아도 큰 비즈니스"라고 말했다.

미국의 제재로 위기에 처한 화웨이는 생존을 위해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등 새로운 사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그는 "올해 목표도 생존"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반도체 공급 금지 조치로 인한 타격이 올해와 그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쉬 회장은 아울러 미국 바이든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취소할 것이라는 환상은 품고 있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