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58세 남성, 청혼 퇴짜 놓은 女 19세 딸과 결혼

인도네시아에서 58세 남성과 19세 소녀가 결혼에 골인했다.

12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이달 7일 남부 술라웨시의 바나 마을에서 58세 남성 보라와 19세 소녀 아이라 파질라의 결혼식이 열렸다.

39살의 나이 차이 때문에 주변에선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신랑이 아이라의 어머니에게 청혼했다가 퇴짜 맞은 이력이 있었고, 신랑과 신부 집안 사이에 친족 관계도 이뤄져 있었기 때문이다.

아이라의 어머니는 오래전 이혼한 뒤 아이라를 포함해 삼 남매를 홀로 키웠다.

아이라는 "나는 보라가 나이가 많고, 오래 혼자 살았기 때문에 청혼을 받아들였다"며 "그의 삶이 끝날 때까지 돌보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 보라는 결혼 후 자신의 좁은 집에 신혼살림을 시작하면서 "농부로서 지금처럼 살고 싶다"고 말했다.

신랑은 신부에게 지참금으로 1천만 루피아(77만원)의 현금과 1헥타르의 땅을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일간 콤파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