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자리, 탄소중립에 앞장…한강 탄소상쇄숲 조성 캠페인 전개

슬립케어 브랜드 이브자리가 이산화탄소 오염을 정화하기 위한 사회 공헌활동에 나섰다.

이브자리는 지난 10일과 11일 식목일을 기념해 한강 탄소상쇄숲 조성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12일 밝혔다.

탄소상쇄숲 조성을 위해 캠페인에 참가한 시민 200여 명은 서울 강서 한강공원 곳곳에 포플러 묘목 200그루를 심었다.

이번 캠페인은 이브자리가 지난 2017년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진흥원과 업무 협약 체결 후 이어오고 있는 한강탄소상쇄숲 조성사업’의 일환이다.

협약에 따라 이브자리는 지난 5년간 강서 한강공원에 약 6만 제곱미터(m²) 규모의 숲을 조성했다.

이에 따라 총 4천 그루의 나무가 한강 탄소상쇄숲에 이식됐으며 이는 30년 간 약 1,900톤가량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오염원 정화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다고 이브자리 측은 설명했다.

신용준 이브자리 부회장은 "이 숲이 한강변 시민들에게 건강한 쉼터가 되기를 바라며, 이브자리는 앞으로도 환경을 생각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다양한 활동에 시민들과 함께 참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