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자산운용은 ‘KB코스닥벤처기업공모주 제3호 펀드’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펀드는 정책수혜와 고성장이 기대되는 코스닥 벤처기업에 투자하고 코스닥 공모주 우선 배정 혜택을 활용해 IPO 투자에 참여한다.

코스닥 관련 종목 이외에도 코스닥 150지수선물과 인버스 ETF, 채권형 ETF 등을 편입해 시장 변화에 대응한다.

코스닥 벤처펀드인 만큼 투자금의 10%까지 최대 300만원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다만, 소득공제 혜택을 받으려면 3년간 펀드 투자를 유지해야 한다.

KB증권, DB금융투자, 메리츠증권, 유안타증권, 한국포스증권, 한화투자증권에서 가입할 수 있다.

하재진 KB자산운용 연금WM본부 상무는 “최근 공모주의 평균주가 수익률은 역대 최고 수준”이라며 “올해 카카오페이,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등 대어급 IPO가 예정된 만큼 공모주에 대한 높은 관심이 지속될 것” 이라고 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