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과 스킨십 거부 서예지 때문?…김정현 논란 일파만파

배우 서지혜(37)와의 열애설에서 시작된 김정현(32) 관련 논란이 엉뚱한 방향으로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이 수면 위로 떠오르더니 이번엔 3년 전 드라마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불거진 태도논란이 `전 연인` 서예지(32)의 `조종` 때문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연예 전문매체 디스패치는 김정현과 서예지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토대로 김정현이 과거 출연한 MBC 드라마 `시간`에서 여자 주인공과 스킨십을 최소화 시켜달라고 요청한 일의 중심에는 서예지가 있다고 밝혔다.

당시 교제 중이었던 서예지가 "딱딱하게 해 뭐든" "스킨십 노노" 등 김정현에게 끊임없는 요구를 했고, 김정현이 이를 받아들여 극중 상대역이었던 서현과의 스킨십을 거부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김정현은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서현과의 싸늘한 분위기로 태도 논란에 휩싸인바 있다. 당시 소속사는 김정현이 극중 배역에 몰입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종영을 4회 앞두고 돌연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하차했다.

이후 tvN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성공적으로 복귀한 김정현은 해당 드라마 상대역이었던 서지혜와 최근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서지혜 소속사 측이 "소속사와 관련해 서지혜에게 조언을 구하면서 만난 것"이라고 해명하고 나서면서 김정현이 현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에 휩싸인 사실도 드러났다.

한편 서예지 측은 김정현과 관련한 이번 논란에 대해 아직 어떠한 해명도 밝히지 않았다.

서예지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는 "확인 중"이라는 입장만 짧게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