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키타카’ 조수민, 예능 첫 출연…가창력+예능감 대폭발



배우 조수민이 밝은 미소와 활기찬 리액션으로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환하게 물들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에는 ‘펜트하우스’ 민설아 역 조수민과 김현수(배로나 역), 최예빈(하은별 역)이 게스트로 출연해 MC 군단 탁재훈, 김구라, 규현, 음문석의 환영을 받았다.

이날 조수민은 2006년 데뷔, 드라마 `엄마가 뿔났다`, `소문난 칠공주` 등에 출연했던 아역 시절 이야기와 함께 사람들이 많이 알아보냐는 질문에 "목소리가 특이해서 마스크를 하고 있어도 알아봐 주신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가 “어린이 프로그램 MC 같은 느낌이 있다”고 하자 “안녕하세요, 어린이 여러분”이라며 재치 있게 이야기를 이어가며 순발력 있는 예능감을 선보였다.

‘펜트하우스 2’ 촬영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에는 “정말(대본을) 딱 촬영하는 씬만 받았다. 완전 철통보안”이라면서 방송 보고서야 로나가 살아있는 줄 알았다며 열혈 시청자 모드로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조수민은 예능 새내기임에도 불구하고 긴장한 기색 없이 솔직한 입담을 자랑, 엉뚱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유진을 위한 헌정곡 ‘I’m your girl’을 출연자들과 함께 부르고, 애니메이션 ‘인어공주’ OST ‘Part of your world’를 열창, 라이브인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뛰어난 가창력을 뽐냈다. 특히 완벽한 영어 발음과 청아한 음색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처럼 첫 예능 도전에서 귀여운 예능감을 폭발시킨 조수민은 소속사 어썸이엔티를 통해 “첫 예능 촬영이었는데 재미있고 편안하게 이끌어 주신 MC 네 분 선배님들께 감사하다. 방송을 보면서도 여전히 티키타카에 출연한 내 모습이 신기하면서도 정말 행복했다”면서 “펜트하우스 민설아를 많은 분들이 기억하고 응원해 주시는 만큼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조수민은 SBS ‘펜트하우스’부터 KBS2 ‘암행어사’까지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연기와 예능, 광고 모델까지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조수민의 차기작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