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구광모 배터리 전쟁 끝…LG `2조원·명분`, SK `실리`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11일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 분쟁에 대한 양측의 합의안을 승인했다.

합의안은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배상금으로 현금 1조원과 로열티 1조원 등 모두 2조원을 지급한다는 것이다. 애초 LG는 3조원대, SK는 1조원을 주장했으나 중간선인 2조원으로 결정됐다. 양사가 서로를 겨냥해 진행 중인 모든 분쟁과 소송도 종료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지식재산권 분쟁으로는 사상 최대인 2조원이라는 천문학적 돈을 지불하기로 한 것은 지난 2월 영업비밀 침해와 관련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결에 승복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로써 ITC가 내렸던 SK이노베이션에 대한 10년 수입금지 조치는 해제됐고,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사업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SK이노베이션으로서는 미국에서의 사업 불투명성이 제거되고, 폭스바겐과 포드 등 고객사에 배터리 공급 차질을 빚을 경우 예상되는 손해배상은 물론 조지아주 공장 건설 중단에 따른 매몰 비용과 설비 이전 부담에서도 벗어났다.

LG에너지솔루션은 2조원이라는 막대한 합의금을 챙겼다. 자사가 "옳았다"는 명분도 얻었다. 그렇지 않아도 투자 자금 조달을 위해 연내 상장을 추진하는 LG에너지솔루션으로서는 엄청난 `실탄`을 확보한 셈이다.

하지만 긴 분쟁으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이미 깊은 내상을 입었다. 양사는 지난 2년간의 소송과 로비로 수천억원을 날린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소송이 장기화할 경우 1조원 이상의 출혈이 예상된다는 관측도 있었다. 자칫 배보다 배꼽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양사의 싸움은 세계 2위 전기차 업체인 독일의 폭스바겐의 지난달 중순 배터리 내재화 선언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폭스바겐의 배터리 내재화 발표가 있었던 1주일간 LG화학(LG에너지솔루션의 모회사)과 SK이노베이션의 시가총액은 13조원이 증발했다.

양사가 긴 분쟁 과정에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배터리 공급체인 불안감을 일으키면서 신뢰성이 추락하고 중국 배터리의 공세적 시장 확대를 허용한 것도 큰 손실이다.

이번 합의에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와 우리 정부의 압력과 중재가 결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로서는 양사의 싸움으로 자국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에 구멍이 뚫리고 일자리가 사라지는 것은 물론 중국 업체에 어부지리를 주는 것을 용인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정세균 총리를 비롯한 우리 정부 인사들 역시 배터리 분쟁 장기화에 따른 심각한 국익 훼손을 우려했다.

양국 정부의 합의 종용은 그렇지 않아도 `치킨 게임`을 접기 위한 명분을 찾고 있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에 돗자리를 깔아준 것일 수도 있다.

이를 두고 워싱턴포스트(WP)는 "어느 쪽 편도 들지 않으면서 일자리와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을 구축을 원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