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대어 SKIET·크래프톤 온다…`따상` 흥행 잇나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부터 게임 업체 크래프톤까지 기업가치 수조원대 이상인 대어급 기업공개(IPO)에 속도가 붙고 있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인 SKIET는 오는 5월 중순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목표로 지난달 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SKIET는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LiBS) 시장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희망 공모가 범위는 7만8천원∼10만5천원이며 이를 기준으로 추산한 상장 후 기업가치는 5조6천억원∼7조5천억원에 이른다.

오는 22∼23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확정하고 28∼29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르면 5월 하순부터 일반 공모주 청약에서 중복 청약이 제한되기 때문에 SKIET는 여러 증권사를 통해 중복으로 청약할 수 있는 마지막 대어급 공모주일 가능성이 크다.

크래프톤도 지난 8일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하며 본격적으로 IPO에 뛰어들었다. 거래소 상장예비심사가 통상 2∼3개월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크래프톤은 이르면 6∼7월께 공모 절차에 돌입할 수 있다.

올해 IPO 최대어로 꼽히는 크래프톤의 작년 영업이익은 7천739억원으로 엔씨소프트(8천248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현재 장외 시가총액은 20조원을 넘어선 상태다.

이 외에도 LG에너지솔루션,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카카오엔터 등 기업들이 IPO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 1분기 IPO 시장은 청약 증거금으로 역대 최고 금액인 63조6천억원을 끌어모으며 흥행몰이에 성공한 SK바이오사이언스를 필두로 활황을 맞았다.

IR 컨설팅 기업 IR큐더스가 집계한 1분기 공모 금액은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액 1조4천918억원을 포함해 총 2조6천484억원이다. 작년 1분기의 2천740억원 대비 약 10배로 증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