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타이거 우즈 車사고 때 약병 발견…특혜 의혹"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 전복 사고를 낸 당시 사고 현장에 있던 우즈의 가방 안에서 약병이 발견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1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은 우즈 차 사고를 조사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은 22페이지 분량의 사건 보고서를 통해 이러한 내용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즈는 지난 2월 23일 캘리포니아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 곡선 구간 도로에서 사고를 냈고, 경찰은 사고 차량 옆 덤불에서 빈 플라스틱 알약 병이 들어있는 우즈의 백팩을 회수했다. 경찰은 보고서에 어떤 약병인지를 보여주는 "라벨이 부착돼있지 않았고, 용기 안에 무엇이 들어있었는지를 알려주는 아무런 표시도 없었다"고 썼다.

사고 현장에 출동했던 응급 요원은 우즈를 차량에서 꺼내려 할 때 "(그가) 다소 호전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진술했고, 우즈는 사고 당시 캘리포니아주가 아닌 자택이 있는 플로리다주에 있는 것으로 착각할 정도였다고 보고서에 적혔다.

다만 경찰은 지난 7일 차 사고 조사 결과를 발표할 때 빈 약병이 발견됐다는 내용과 사고 당시 우즈가 보인 반응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WP "타이거 우즈 車사고 때 약병 발견…특혜 의혹"

경찰은 우즈가 음주나 약물을 복용한 증거가 없다면서 별도의 혈액 검사를 생략했고, 사고 조사 발표에서도 같은 입장을 고수했다. 이를 두고 WP는 우즈에 대한 경찰의 특혜 조사 의혹을 제기했다.

WP는 "경찰 보고서를 통해 드러난 사고 세부 내용은 (경찰이) 우즈에게 특별 대우를 했다는 의문을 부채질하고 있다"면서 타이거 우즈의 명성이 경찰 조사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문을 냈다.

경찰에 따르면 우즈는 사고 당시 제한속도 72㎞의 곡선 구간에서 140㎞로 달렸고, 충돌 직전까지 브레이크 대신 가속 페달을 밟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너선 셔니 교통사고 포렌식 전문가는 USA 투데이에 경찰이 공개한 우즈의 차 사고 보고서는 "우즈가 당시 의식이 없었다는 것을 뒷받침한다"며 "곡선구간에서 차량이 직진했기 때문에 졸음운전을 한 전형적인 사례 같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사고 원인 브리핑 내용과 보고서에 기재된 내용에는 모순이 없다"며 미국 언론이 제기한 특혜 조사 의혹을 일축했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LA 카운티 보안관도 지난 7일 회견에서 "우즈가 어떤 특혜를 받았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것은 완전히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