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래퍼 DMX, 심장마비로 사망…자녀 15명 두고 떠나

1990년대 후반 미국 힙합계에서 이름을 날린 래퍼 DMX(본명 얼 시몬스)가 별세했다. 향년 51세.

9일(현지시간) 빌보드 등 외신에 따르면 DMX는 이날 미국 뉴욕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지난 4일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해 심장마비를 일으켰고, 며칠간 병원에서 식물인간 상태를 유지하다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1970년 뉴욕에서 태어난 DMX는 어린 시절 학대를 당하는 등 불우한 시절을 보냈다. 절도죄 등으로 소년원을 드나들기도 했다.

10대 때부터 공연을 시작한 그는 길거리에서 자신의 믹스테이프를 직접 팔며 이름을 알렸고, 1992년 컬럼비아 레코드 자회사인 `러프하우스`와 계약한 뒤 싱글 `본 루저`를 발표했다.

1990년대 후반 `이츠 다크 앤드 헬 이즈 핫`을 비롯한 다섯 장의 앨범을 발표했으며, 이 앨범들은 연속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에 오르며 전성기를 맞았다.

힙합 레이블 `러프 라이더스`의 매니저로 활동하며 유력한 레이블로 키우기도 했다.

DMX는 데뷔 후에도 마약, 동물 학대, 폭행, 세금 사기 등으로 여러 차례 복역하며 불안정한 생활을 했다. 특히 결혼과 이혼, 외도를 반복해 슬하에 15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