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써드아이, 박봄에 열렬한 팬심 과시…"너무 긴장해서 심장이 튀어나올 것 같다"



그룹 써드아이(3YE)가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써드아이(유지, 유림, 하은)가 9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써드아이는 생기발랄한 첫 인사로 활기찬 에너지를 선사했다.

박봄과 동반 출연에 설렘을 숨기지 못한 써드아이는 박봄의 `Don`t cry`를 열창하며 열렬한 팬심을 드러냈다. 써드아이는 "너무 떨렸다", "너무 긴장해서 심장이 튀어나올 것 같다"며 전했다. 이에 박봄은 "이런 후배들 보면 너무 고맙다"라고 화답했다.

DJ 김신영은 최근 발매된 써드아이의 신곡 `STALKER`를 언급하며 "의상이 진짜 멋있더라"고 극찬했다. 김신영과 박봄 앞에서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게 된 유림은 "보고 계시니까 손이 막 떨린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봄은 "엔딩 멋있다"고 격려했다.

하은은 신곡 `STALKER` 안무에 대해 "컴백 무대 하면서 사전녹화를 많이 했다. 몇 번 춤을 춰야 하는데 저희 춤이 굉장히 힘이 드는 안무라 표정이 일그러지고, 힘든 표정이 안무에 스며들면서 더 강해 보이더라"면서 "그 표정을 살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지는 "저희 엄마와 이상형이 같다"는 청취자의 메시지에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유지는 "엄마 통해서 입덕하게 됐는데 `미스터트롯` 1화부터 챙겨보면서 팬이 됐다. 기회가 된다면 인사드리고 싶다. 저희 써드아이 기억해달라"고 남겼다.

지난 1일 발매한 써드아이의 신곡 ‘STALKER’는 몽환적인 분위기와 강렬한 비트가 어우러진 일렉트로닉 팝 장르로, 욕망에 대한 솔직함과 당당함이 돋보이는 곡이다. 써드아이 멤버들은 신곡 ‘STALKER’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청취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한편, 써드아이는 지난 1일 신곡 ‘STALKER’를 발매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