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AI·빅데이터 등 정보관련 프로젝트나 수행평가 집중 준비"
오른쪽부터 최정찬 생글이, 박채빈 생글이, 정태웅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오른쪽부터 최정찬 생글이, 박채빈 생글이, 정태웅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사회=생글생글 학생기자를 마치고 명문대에 진학한 ‘대학 생글이’로부터 학습 방법과 명문대 합격 비결을 듣는 자리입니다. 어떤 전형으로 합격했죠. 출신 고교 유형과 내신도 알려주세요.

[대학 생글이 통신] "테샛·경제체험대회 활동으로 경제에 대한 관심 어필했죠"

△박채빈=수시 학생부종합으로 합격했습니다. 경기도 소재 사립 국제고등학교를 졸업했는데 내신은 4등급대였습니다.

△최정찬=수시 학생부종합 가운데에서도 계열적합형으로 합격했습니다. 과학영재학교인 대전과학고를 졸업했고, 내신성적은 90명 가운데 60~70등 사이였어요.

△사회=전국선발을 하는 특수목적고인데다 기숙사 생활을 한다는 점에서 일반적이지 않을 것 같아요.

△최정찬=물리 화학 정보 등 선택하는 과목에 따라 6개 반이 나뉘어 한 반에 15명 정도입니다.

△박채빈=한 학년에 100명 정도로 국내반과 국제반이 두 반씩 나뉘어 있어요. 국제반은 해외대학 진학을 목적으로 합니다. 국내반은 우리 학년에서는 40명이었습니다.

△사회=교과와 비교과활동은 어떻게 했나요.

△박채빈=1학년부터 학생부종합을 목표로 비교과활동을 많이 했습니다. 경제학과를 목표로 해서 경제를 수행평가와 엮어 발표를 진행하는 등 비교과활동을 많이 했습니다. 한경 청소년경제체험대회에 2년 연속 참가해 1등상을 받기도 했고, 경제 관련 공모전에도 많이 참석해 부족한 내신을 만회하려 했습니다.

[대학 생글이 통신] "테샛·경제체험대회 활동으로 경제에 대한 관심 어필했죠"

△최정찬=프로그래밍을 좋아해서 정보 과목을 선택했습니다. 프로젝트를 하거나 수행평가를 하는데 정보와 관련된 내용을 많이 해서 도움이 됐습니다. 영재학교는 비교과활동이 많은데 R&E(research & education)라는 자유연구활동으로는 팀을 만들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관련 공부를 많이 했어요.

△사회=사회봉사는 어땠나요.

△최정찬=전공 관련은 아니지만 사회복지센터에서 탈북자 자녀를 대상으로 과학실험 등 봉사활동을 했어요.

△박채빈=중학교 때부터 지역 다문화 자녀를 대상으로 일본어 가르치는 활동을 5년간 했어요.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도서관에서 책을 음성인식으로 변환하는 작업도 했습니다. 그리고 학교 기숙사에서 층 대표를 2년간 했습니다.

△사회=층 대표로 리더십, 경제체험대회 참석으로 경제에 대한 관심, 사회봉사로 사회적 책임감을 각각 보여준 것 같아요. 중학교도 국제중학교였나요. 입시관문을 먼저 한 번 통과해봤네요.

△박채빈=초등생 때 영어를 잘하고 싶은 생각이 있어 캠프 등을 많이 다녔는데 캠프에서 만난 국제중, 국제고생들이 멋있어 보여서 그쪽으로 갔습니다. 중학교는 논술 같은 시험, 고교는 내신을 보고 들어갔습니다.

△최정찬=어려서부터 수학과 과학을 좋아했는데 중학교 때 대전과학고에서 진행하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라는 재능기부 프로그램에 참가해보고 멋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과학고는 수학과 과학 과목 시험을 봐서 들어갑니다.

△사회=자기소개서나 면접 준비는 어떻게 했죠.

△최정찬=생활기록부에서 자주 나온 키워드를 중심으로 자소서를 썼는데 정보를 좋아했기 때문에 쉽게 쓸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박채빈=경제학과에 꼭 들어가고 싶다는 점을 어필하려고 했습니다. 경제를 좋아하고 잘하는 것을 보이기 위해 교내 미시경제 경시대회에서 상을 받고 대외활동도 많이 하며 보고서나 프로젝트 등 활동도 많이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회=일찌감치 경제를 전공하려 해서 전공적합성을 높이려 했군요.

△박채빈=중학교 다니면서 방과후 프로그램을 여러 개 들으며 내게 맞는 과정이 뭔가를 탐색했는데, 테샛을 접하면서 경제가 너무 매력있는 학문으로 다가왔습니다. 중학교 때부터 경제를 전공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사회=글로벌 경제학과는 학생에 대한 지원이 많죠.

△박채빈=영어로 수업을 진행합니다. 2년간 해외 대학을 다니며 복수로 학위를 딸 수 있는 과정이고 해외와 학술교류 등 지원이 많은 편입니다.

△사회=외국어를 잘해야 하나요.

△박채빈=국제고에서 영어는 필수입니다. 국제중에서도 원어민 선생님이 참여해 영어로 토론할 수도 있어요.

△최정찬=영재학교는 수학 과학이 중요한데 인문 쪽에서도 위대한 개츠비 원서 등 영어 교재를 쓰기도 합니다. 수학교재를 영어로 쓰기도 했어요.

△사회=내신 공부는 어떻게 했나요.

△최정찬=배운 내용이 많아 단원별로 필기한 내용을 노트에 짧게 정리해보고 제목만 따로 백지에 써보는 백지공부법을 썼어요.

△박채빈=수행평가가 평소 많다 보니 내신 시험이 다가오면 2주 전부터 내신 공부만 했습니다.

△사회=수능 공부는 다른 방식으로 하나요.

△박채빈=사회과목 빼고는 암기보다 응용을 해야 해서 고 1, 2 때보다는 고3 때 집중해서 수능 공부를 했습니다.

△최정찬=고교 교육과정이 일반고와 달라서 수능 공부를 따로 하지 않았습니다. 대입에서도 수능최저기준이 없는 쪽을 찾아서 지원했습니다.

△사회=생글기자 활동은 어떻게 했죠.

△박채빈=생글생글을 학교에서 구독했는데 생글기자를 모집한다기에 망설임 없이 지원했어요. 기사를 쓰면 더 심도 있게 경제공부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최정찬=진로 담당 선생님이 수업시간에 생글생글을 나눠주셨는데 재미있는 것이 많아 많이 읽어봤습니다. 기자모집 공고를 보고 나도 글을 쓰고 싶다고 생각해 지원했어요.

△사회=생글기자 활동이 대입에 도움이 됐나요.

△최정찬=글 쓰는 게 전부가 아니라 많은 사람을 알 수 있습니다. 생글기자 출신으로 산업공학과 박사과정에 계신 분을 소개받아 희망학과를 결정하고 자소서를 쓰는 데 도움을 받았습니다.

△박채빈=지원한 대학, 같은 학과 출신 선배를 소개받았고 그 학과에 맞춰 자소서를 쓰는 데 도움을 받았어요. 생글생글이 일반 경제신문보다 중·고생이 읽기 편하고 관심 끄는 주제도 많아서 평소에 경제공부를 하는 데 많이 애용했습니다.

△사회=후배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무엇이죠.

△박채빈=특정한 활동을 하기보다는 고교생 때 고민이 많을 텐데, 희망학과가 정해지지 않았어도 하나라도 더 활동을 하면 자소서든 면접이든 도움이 됩니다. 많은 활동을 하는 게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최정찬=영재학교의 장점은 좋은 교내활동이 많고 수준 높은 교육을 받는다는 점입니다. 우수한 친구들과 함께 하니 학습 분위기가 조성되고 여럿이 힘을 모을 수 있습니다.


△참석자
○박채빈 성균관대 글로벌경제학과 20학번, 생글기자 13기
○최정찬 고려대 산업경영공학부 21학번, 생글기자 16기
△사회=
정태웅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좌담 내용 동영상이 궁금하세요?
[대학 생글이 통신] "테샛·경제체험대회 활동으로 경제에 대한 관심 어필했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