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 판매 개시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유럽 대형은행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에 주로 투자하는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증권자투자신탁`(이하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 판매에 나선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지난 7일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를 소개하는 웨비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유튜브(YouTube)를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 행사는 은행과 증권사 등 판매사 직원 130여명이 신청했다.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는 글로벌 대형 채권운용사 핌코(PIMCO)가 운용하는 `PIMCO GIS Capital Securities Fund`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다.

신종자본증권은 채권처럼 이자를 지급하지만 주식처럼 만기가 없거나 매우 긴 증권이다.

금융기관의 자기자본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은행과 증권사, 보험사 등이 자기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주로 발행한다.

최근 유럽 대형은행 신종자본증권 투자환경은 양호하다는 것이 회사의 판단이다.

유럽 금융기관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재무건전성과 신용위험 대처능력을 지속적으로 높여왔다.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는 금리상승기에 비교적 안정성이 높은 채권형 펀드를 찾는 투자자에게 매력적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웨비나에서 발표를 맡은 박윤범 PIMCO 상무는 "신종자본증권은 채권이지만 주식의 성격을 함께 갖고 있어 금리변화에 대한 민감도가 낮다"며 "투자등급 채권과 하이일드 채권, 주식 등 전통적 자산으로부터 투자대상을 다각화하려는 투자자에게 유용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펀드 투자자는 쿠폰금리만큼의 수익과 함께 채권가격 상승에 따른 수익을 추가로 기대할 수 있다.

PIMCO에 따르면, PIMCO GIS Capital Securities Fund의 만기수익률은 지난 2월 말 기준 4.85%다.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는 A 클래스 기준 선취판매수수료 1%와 연간 총보수 0.74%가 발생한다.

C 클래스는 선취판매수수료가 없고, 연간 총보수만 1.24%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이번 웨비나를 시작으로 점차 판매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