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맞아 나들이에 나선 국내 여행객들이 최근 한 달 간 가장 많이 찾은 관광지는 `제주`로 나타났다.

8일 티몬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부터 이달 7일까지 국내 숙박 예약을 분석한 결과 제주가 전체의 43%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로 꼽혔다. 뒤이어 ▲강원 ▲경기 ▲경상 ▲전라 등의 순으로 예약 비중을 보였으며, 부산과 충청은 각각 3%로 가장 예약률이 낮은 여행지로 꼽혔다.

숙박 형태로는 10명 중 7명이 호텔을 선택했으나, 지역별로는 차이를 나타냈다. 제주와 서울, 부산 등은 호캉스 수요가 몰리며 호텔 예약이 압도적이었다. 반면 경기도와 경상, 전라 지역은 자연을 즐길 수 있는 환경 덕분에 팬션과 캠핑장의 예약률이 60% 이상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봄 여행을 준비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안전 여행 지침을 더한 ‘봄 여행 초대’ 기획전을 오는 30일까지 진행하고 전 상품 최대 10%할인 행사를 실시한다. ‘안전 여행을 위한 수칙과 준비물’ 등을 기획전 페이지에 안내하는 한편, 지역별로 총 300여 개의 특가 상품을 추천한다.

먼저 ▲부산 더 무빙카라반은 6만 9,000원부터, ▲강원 동해 보양온천 컨벤션 호텔은 5만 500원부터 이용할 수 있다. 또 ▲인천 지엘시티호텔(영종도 티몬패키지)은 5만 4,500원부터, ▲제주 더엠호텔은 2만 9,900원부터 예약 가능하다. 또 실시간 항공권과 렌터카도 예매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봄여행 43%는 `제주` 선택…비인기 지역은 `부산·충청`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