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박수홍 탈세·낙태 주장…사생활폭로 점입가경

친형에 의한 횡령 피해를 주장한 방송인 박수홍을 두고 각종 의혹과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본질을 벗어난 `93년생 여자친구`를 시작으로 위장 취업, 탈세, 낙태까지 갈수록 점입가경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박수홍에 대한 동정 여론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감성 팔이"라며 박수홍을 비판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특히 지난 5일 방송에서는 김용호 전 기자가 출연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가 이 작전을 짰다"며 "스토리텔링을 정말 잘해서 대중을 완전히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박수홍 여자친구가 아나운서 지망생이라고 소개하며 "부모님은 여자친구를 반대한 것으로 말이 많다. 클럽에서 만난 여자를 한 달 만에 결혼하겠다고 데려오니 당연히 반대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그는 "진짜 박수홍의 사생활을 폭로할 수도 있다. 내가 박수홍의 생일파티에도 같이 있었다"며 "박수홍이 만난 여자들이 몇 명인지, 낙태를 몇 번 했는지 모를 것 같느냐"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박수홍의 탈세와 위장취업 의혹도 제기했다. 박수홍이 과거 건강보험료를 적게 내기 위해 형이 하는 웨딩업체에 위장 취업했다는 것. 김 전 기자는 "박수홍의 순 수익은 6억 5000만원이기 때문에 최대 140만원의 건강보험료를 내야 한다"며 "그런데 5만원 밖에 안 냈다"고 강조했다.

박수홍은 지난달 자신의 유튜브 게시물에 친형 부부에 대한 횡령 의혹이 제기되자,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내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내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며 피해를 인정했다.

그는 형에게 대화를 요청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지난 5일 친형과 형수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이에 친형 측은 박수홍과의 갈등이 회계 또는 재산 문제가 아닌 `1993년생 여자친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수홍 측은 법정다툼이 진행되면 사생활 폭로 등 흠집내기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던 만큼 형의 이런 주장에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