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접은 LG전자, 분기 매출·영업익 기록 갈아치웠다

LG전자가 올해 1분기 TV와 가전 부문의 호조로 1조5000억원대의 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오늘(7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1분기 매출 18조8057억원, 영업이익 1조517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7.7%, 영업이익은 39.2% 늘었다.

영업이익은 분기 기준 최대였던 2009년 2분기 1조2438억을 넘어선 역대급 기록이다. 매출 역시 지난해 4분기 18조7808억원을 넘어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이같은 실적은 시장의 예상치를 크게 넘어선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증권사들의 실적 평균 예상치는 매출 17조8601억원, 영업이익 1조2026억원이다.

LG전자의 역대급 실적은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TV와 생활가전 제품의 수요가 급격히 늘고,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오는 7월 완전 철수가 결정된 스마트폰 사업본부의 경우 올 1분기에도 적자를 낸 것으로 보인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