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김대희X김준호X장동민, `디스+배신` 난무한 역대급 자급자족 피날레



`22년 절친` 김대희와 김준호, 그리고 후배 장동민의 특별한 자급자족 라이프가 마무리됐다.

지난 5일 밤 9시 20분 방송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개그계의 `22년 절친` 김대희와 김준호, 그리고 구원투수로 등장한 장동민의 자급자족 라이프 마지막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찾았다.

직접 채취한 굴로 아침 식사 준비에 나선 세 남자. `자연 지니어스` 장동민의 소금으로 굴을 세척하라는 주문에도 불구, `자연 무식자` 김준호는 `맹물`로 굴의 향을 지워내 장동민을 당황케 했다. 김준호의 `똥손` 면모로 웃음을 준 이 장면은 6.4%(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로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

굴을 `맹물샤워` 시킨 뒤 "됐어! 퍼펙트야!"라며 자신감을 보였던 김준호. 하지만 맹물로 일곱 번이나 굴을 닦아냈다는 이야기에 장동민은 "그럼 안 된단 말이야! 맛이 하나도 안 난단 말이야"라며 버럭 화를 내고 말았다. 김준호는 한번 먹어보겠다고 나섰지만, 실제로 사라진 굴의 풍미에 잔뜩 움츠러들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김대희 역시 "혼이 날 줄 알았다"면서 얄미운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처럼 세 사람의 마지막 자급자족 라이프는 `자연 무식자` 김준호와 김대희, `자연 지니어스`의 장동민의 특별한 케미스트리로 가득했다. `섬의 왕`으로 등극한 장동민의 `폭군` 면모와 이에 대항하려고 하면서도 생존 때문에 결국 무릎을 꿇고 마는 김대희와 김준호의 짠 내 가득한 모습이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다.

앞서 `안다행`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세 남자. 이들은 다시 한번 좌충우돌 자급자족 라이프로 시청자들에게 쉴 새 없는 웃음을 선물, `안다행`에서의 특별한 시간을 완성했다. 아울러 `빽토커`로 나선 신봉선과 박영진도 감칠맛 넘치는 토크를 더하며 `특급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이날 `안다행` 말미에는 박명수와 유민상, 그리고 인기 먹방 크리에이터로 사랑받고 있는 쯔양까지 `위대(胃大)한 남매들`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예고돼 눈길을 끌었다. 남다른 식성을 자랑하는 유민상, 쯔양의 등장과 함께 벌써부터 `먹방`에 대한 뜨거운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이들의 모습은 오는 12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안다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