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모바일사업 완전 철수…LG폰 역사속으로

LG전자가 결국 모바일 사업에서 완전 철수한다. 지난 1995년 첫 휴대폰인 `화통`으로 모바일 사업에 뛰어든지 26년 만이다.

LG전자는 오늘(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휴대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MC) 사업부를 오는7월31일자로 해체하기로 결정했다.

○ "핵심사업에 역량 집중"…매각 실패 후 완전 철수로

LG전자는 경쟁 심화로 휴대폰 사업이 지속적인 부진에 빠진 가운데, 내부자원 효율화를 통해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철수 이유를 설명했다.

LG전자는 그동안 베트남 빈그룹, 독일 폭스바겐, 미국 구글과 매각 협상을 벌여왔다.

하지만 모바일 관련 지적재산권은 보유하겠다는 LG전자의 인수 조건을 맞출 구매자가 없자, 결국 사업부를 해체하기로 했다.

LG전자 모바일 사업은 지난 2015년 2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적자를 내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적자만 5조원에 달한다.

○ 기존 고객서비스 지속…거래선·협력사 손실 보상

LG전자는 통신사 등 기존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5월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하기로 했다.

또 모바일 사업 종료 이후에도 기존 구매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사후 서비스는 계속한다.

아울러 사업 종료에 따른 거래선과 협력사의 손실에 대해서는 합리적으로 보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 "구조조정 없다"…타 사업부·계열사 인력 재배치

3700여명에 이르는 MC사업부 직원들은 오늘부터 희망 근무 부서 신청을 받아 인력 재배치에 들어간다.

우선 가전 공장과 연구소가 있는 경남 창원으로 가장 많은 직원이 배치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LG이노텍 등 그룹 계열사로도 직원들을 보낸다는 방침이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던 직원 상당수가 기술직이어서 별도의 구조조정 없이 그룹 내부로 흡수가 가능할 전망이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앞서 사내 메세지를 통해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핵심 모바일 연구 지속"…6G 원천기술 확보 총력

모바일 사업은 철수하지만, 미래를 위한 핵심 모바일 기술의 연구개발은 계속된다.

6G 이동통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 핵심 모바일 기술은 차세대 TV, 가전, 전장부품, 로봇 등에 필요한 기술이기 때문에 CTO부문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지속할 예정이다.

특히 LG전자는 2025년경 표준화 이후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은 물론 사람, 사물, 공간 등이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 Ambient IoE) 시대를 대비한다는 구상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모바일 사업 철수 이후 질적 성장에 기반한 사업 다각화와 신사업의 빠른 확대로 사업의 기본 체질을 개선하는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