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김준호의 굴욕…"이 정도면 대상 반납해야" 후배 신봉선 박영진도 당황



`안싸우면 다행이야`의 최고 시청률을 견인한 김대희와 김준호, 장동민 조합이 다시 한번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뽐낼 예정이다. 특히 `섬 베짱이` 김준호의 짠내 나는 자급자족 생존기가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5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자연 무식자` 김대희와 김준호, 그리고 자급자족 라이프의 왕으로 등극한 `자연 지니어스` 장동민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안다행`에선 자급자족 라이프의 하이라이트와 함께 김준호의 `허당 매력`이 제대로 빛을 발할 전망. 그는 주꾸미를 세척하라는 장동민의 지시에 "주방 세제로 씻으면 되냐"라고 아무렇지 않은 듯 되물어 주위를 놀라게 한다.

또한 섬 베짱이를 꿈꾸던 김준호는 후배 장동민의 아바타로 등극해 온갖 잡일을 도맡아 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궁금증을 더한다. 장동민의 잔소리 세례에 이어 물 세례까지 맞는 등 굴욕적인 선배 김준호의 자연생활을 지켜보던 `빽토커` 신봉선과 박영진. 이들은 "김준호가 아니라 짠준호다", " 누가 준호 선배 콧물 좀 닦아줘라"라고 외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신봉선은 "준호 선배가 어떻게 대상을 받았는지 모르겠다. 저 정도면 다시 내놓아야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자연 앞에 작아진 김준호의 모습이 어느 정도 일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과연 `자연 무식자` 두 절친 김대희와 김준호의 `멘붕` 자급자족 라이프는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그리고 이들을 이끄는 `자연 지니어스` 장동민의 맹활약이 기다리고 있는 `안다행`의 새 이야기는 5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