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에 감싼 아내만 남긴 채…대만 열차사고 희생자 51명

대만에서 발생한 최악의 열차 사고로 기록될 타이루거(太魯閣) 508호 열차의 사고로 현재까지 51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왕궈차이(王國材) 교통부 차장(차관)은 전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열차 사고로 51명이 사망하고 188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사고가 철로 주변 산비탈의 공사 현장에 주차돼 있던 트럭이 선로 쪽으로 미끄러져 내려와 사고 열차와 부딪히면서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대만 TRA는 51명의 사망자 중 47명의 신원은 확인되었으며 부상자 188명 중 41명이 입원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행정원 산하 국가운수안전조사위원회는 사고 열차의 블랙박스를 회수해 판독 중이며 이르면 오는 6일께 1차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교통부는 전날 사고 열차에 여행객 492명, 기관사 2명, 열차 차장 1명, 청소부 1명 등 총 496명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대만언론은 전날 오후 사고 열차 수색에 나선 특별수색대가 6호 차량에서 심하게 훼손된 시신 1구를 발견해 사망자가 51명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아직 수습하지 못한 유해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하고 있다.

대만 자유시보는 대만 철도의 탈선 사고가 2012년부터 이번 사고까지 포함해 99건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린자룽 대만 교통부장(장관)이 전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언급한 가운데 총통부에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명절 연휴 첫날인 지난 2일 오전 9시 28분(현지시간)께 대만 북동부 화롄(花蓮)의 다칭수이(大淸水) 터널에서 열차 사고가 발생했다.

대만 언론은 대만에 정착할 예정이던 프랑스인이 생일을 보내기 위해 교제하던 대만 여성과 같이 사고 열차를 탔다가 동시에 사망했으며 미국인도 2명 죽었다고 전했다.

한 가족은 타이둥(台東)에 있는 할아버지 집에 가기 위해 탑승했다가 남편, 아들 2명을 잃고 부인만 살아남았으며 한 부인은 사고 당시 남편이 자신을 감싸 안아 본인만 살아남았다고 밝히는 등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디지털전략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