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현숙, 폭탄 발언? "가장 즐거웠던 사업은 불륜 카페"

개그우먼 팽현숙이 `프로 사업러`의 모습을 보여줬다.

팽현숙은 2일 오후 방송된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 출연해 도예, 의류, 레스토랑 등 다양한 사업을 경험한 사실을 고백했다. "실패한 사업들은 다 마이너스였다"는 그는 `불륜 카페`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팽현숙은 "30년 전에 카페를 했는데 돈이 여유가 되면 강이 보이는 도로변에 해야 되는데 돈이 없다보니까 안으로 들어갔다"면서 "나는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한 건데 조용하고 산속에 있다 보니까 불륜들한테 소문에 소문이 나서 전국 불륜들의 메카가 됐다"고 웃지 못할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거기다가 자리마다 칸막이를 해버렸다"면서 "어떤 손님들이 부르더니 `촌스럽게 칸막이를 해놓냐`고 했다. 내가 `죄송하다. 여기 불륜이 많이 와서 그렇다`고 했더니 최양락이 `그 사람들도 불륜`이라면서 급하게 부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팽현숙은 "수많은 사업 중 가장 즐거웠던 것은?"이라는 서장훈의 질문에 "역시 불륜 카페지!"라고 답해 현장을 뒤집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