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대만 기륭역에서 열린 대만 교외선 신규 전동차 개통 기념 행사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왼쪽 여섯 번째), 쑤전창 행정원장(왼쪽 다섯 번째), 린자룽 교통부 부장(왼쪽 일곱 번째) 등 관계자들이 차량의 출발 기념 열쇠를 돌리고 있다.

1일 대만 기륭역에서 열린 대만 교외선 신규 전동차 개통 기념 행사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왼쪽 여섯 번째), 쑤전창 행정원장(왼쪽 다섯 번째), 린자룽 교통부 부장(왼쪽 일곱 번째) 등 관계자들이 차량의 출발 기념 열쇠를 돌리고 있다.

현대로템은 대만 현지시간으로 1일 대만 북부 기륭역에서 교외선 전동차의 개통 기념 행사가 열렸다고 2일 밝혔다.

대만 철도청은 개통 행사 이후 이달 2일부터 5일까지가 대만 주요 명절인 청명절 연휴인 점을 고려해 4~5일 이틀간 특별운행 열차 1편성을 사전 배치하고 오는 6일부터 공식적인 영업 운행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차이잉원 총통은 "대만 교외선 신규 전동차 개통으로 승객들은 더욱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승객의 안전 또한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8년 대만 교외선 전동차 520량을 약 9098억 원에 수주하며 1999년에 수주한 철도청 전동차 56량 이후 19년 만에 대만 시장에 다시 진출했다.

운행 최고 속도가 시속 130km에 달하는 이 전동차는 모두 10량 1편성으로 구성되며 대만 전역의 교외선 노선에서 운행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신형 대만 교외선 전동차는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과 기능적 측면에서 고객들의 호평을 받은 차량"이라며 "현지 승객들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종 납품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