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김대희X김준호X장동민, `최고 시청률 경신` 뼈그맨 조합 또 일낼까…좌충우돌 자급자족 `기대감 최고조`



`안싸우면 다행이야` 최고 시청률 경신을 이끈 `환장(?)의 뼈그맨 조합`이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바로 `자연 지니어스` 장동민과 `자연 무식자` 김대희, 김준호의 두 번째 좌충우돌 섬 생활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 것.

오는 5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자연 무식자` 김대희와 김준호의 자급자족 라이프에 합류하게 된 `자연 지니어스` 장동민의 활약이 제대로 그려질 전망이다.

`안다행`에 합류한 뒤 충격적 비주얼의 음식에 "내가 이런 쓰레기를 먹으려고 여기까지 온 것이 아니다"라며 두 팔을 걷어붙인 장동민. 그는 곧바로 `섬의 왕`으로 등극, 선배들을 하인처럼 부리며 새로운 끼니를 준비한다.

고분고분하던 김대희와 김준호의 모습도 잠시, 장동민의 `폭군` 면모에 결국 폭발하고 만다. 특히 두 사람은 장동민이 자리를 비운 사이 "이 XX 음식 좀 한다고 우리를 너무 부리는 게 아니냐"라며 울분을 토로한다고.

선배들의 반항에도 불구하고 장동민은 `자연 지니어스`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엄청난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한다. 특히 장동민의 반전 요리 실력에 `섬통령` 안정환 역시 엄지를 치켜세웠고, `빽토커`로 함께한 신봉선과 박영진 역시 "상견례에서 볼 법한 고급 한정식 같다"면서 감탄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자연 지니어스` 장동민이 야심차게 준비한 역대급 자급자족 요리는 무엇일지, 그리고 `폭군` 장동민에 맞서는 `자연 무식자` 김대희와 김준호의 `반란`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그 모습은 오는 5일 밤 9시 20분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