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에 이형일 기획재정부 차관보를 내정하는 등 비서관 3명에 대한 인사를 31일 단행했다. 반부패비서관에는 김기표 법무법인(유한) 현진 대표변호사, 디지털혁신비서관에는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을 임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비서관 인사를 발표했다.
사진 왼쪽부터 경제정책비서관 이형일·반부패비서관 김기표·디지털혁신비서관 김정원 내정자(청와대 제공)

사진 왼쪽부터 경제정책비서관 이형일·반부패비서관 김기표·디지털혁신비서관 김정원 내정자(청와대 제공)

이형일 신임 경제정책비서관은 1971년생으로 대구 경상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텍사스 A&M대 경제학 박사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36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기획재정부 종합정책과장 등을 역임한 뒤 현 정부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이후 기재부로 돌아가 경제정책국장과 차관보를 거쳤다.

김기표 신임 반부패비서관은 1972년생, 경기 부천고와 서울대 법대 공법학과를 졸업했다. 사법고시 40회로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검사,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사 등을 거쳐 대검 검찰연구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수석검사를 역임했다.

김정원 신임 디지털혁신비서관은 1967년생으로 서울 동북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 행정학 석사, 미국 하버드대 행정학 석사를 받았다. 행정고시 36회로 방송통신위원회 뉴미디어정책과장, 과기부 정보통신정책관, 인터넷융합정책관 등으로 재직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