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은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개최, ESG정책 프레임워크와 사회 환경 정책 선언문 2개 안건에 대한 결의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우선 ESG정책 프레임워크는 미래에셋증권의 ESG 경영 미션과 중장기 전략 방향 등의 내용이 담겼다. 회사는 이를 통해 ESG 정책을 수립하고 전략과 목표를 설정해 ESG 경영 수준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또한 ESG경영 과제의 체계적인 추진과 이행·관리를 위해 ESG위원회, ESG임원협의회, ESG실무협의회, ESG추진팀 등 총 4단계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사회 환경 정책 선언문은 투자 시 유의·배제 영역을 설정해 환경·사회적 리스크 관리에 대한 기준과 이행 프로세스를 제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석탄화력발전 건설과 석탄 채광에 관련된 직접적인 투자를 배제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미래에셋증권은 전사적인 ESG 정책을 수립해 건전한 지배구조를 확립하고 주주가치 제고와 사회·환경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ESG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해관계자의 경제적 가치도 제고해 향후 도래할 수 있는 어떠한 외부 변화에도 안정적이고 균형 있는 비즈니스를 지속할 수 있는 경영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기업의 재무적 성과와 함께 ESG 측면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상위 10% 기업을 선별해 발표하는 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DJSI)월드 지수에 9년 연속 선정되는 등 주요 ESG 평가기관으로부터 업계 최고 등급을 받았다.
미래에셋증권, ESG위원회 설립 후 첫 안건 결의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