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서예화, 자동으로 눈길 가는 신스틸러의 등장



`빈센조` 서예화에게 자꾸만 눈길이 머문다.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매회 막힘없는 쾌속 전개와 눈을 뗄 수 없는 재미까지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그중 `빈센조`에 신선함을 불어넣는 배우 서예화에게도 이목이 집중된다. 연극계에서 믿고 보는 배우로 정평이 난 서예화는 브라운관으로 진출해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주목할만한 배우다.

서예화는 그동안 다양한 연극을 통해 연기 내공을 단단하게 쌓은 뒤, 지난 2018년 드라마 `무법 변호사`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그녀의 사생활`, `인간수업`, `편의점 샛별이` 등 장르를 불문한 작품에 출연, 선 굵은 연기력과 똑 소리 나는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신스틸러에 등극했다.

이런 그가 `빈센조`를 통해 한번 더 새로운 변신을 꾀했다. 극 중 서예화는 금가프라자의 대표 걸크러쉬 장연진 역을 맡았다. 범상치 않은 매력의 소유자임을 보여주듯 유니크한 스타일로 한 번, 캐릭터와 완전히 동화된 모습으로 두 번. 시청자들의 시선을 온전히 자신에게 쏠리게 했다.

작품 속 서예화의 활약도 남다르다. 첫 등장에서는 빈센조(송중기)와 마주친 순간 낯선 이의 방문을 경계하는 감정을 눈빛으로 표현해 감탄을 자아내는가 하면, 남편 이철욱(양정원)과의 유쾌한 티키타카를 비롯해 래리강(김설진)의 오디션을 도와주기 위해 온 몸을 불사하며 좀비 연기를 같이 연습하는 모습 등은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악덕 기업 바벨화학과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맞설 때에는 보는 이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처럼 등장하는 순간마다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서예화는 신스틸러를 넘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훔친 심스틸러 반열에 올라섰다. `빈센조`뿐만 아니라, 현재 공연 중인 연극 `나와 할아버지`에서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서예화. 다양한 영역에서 빛을 발하고 있는 그의 활약과 또 다른 모습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서예화가 출연하는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