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경영권 분쟁이 박찬구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삼촌인 박 회장에게 도전한 박 상무는 사내이사 진입에도 실패했다.

금호석유화학은 26일 서울 중구 시그니쳐타워에서 제44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배당, 이사회 개선, 이사 선임 등에 대해 표결을 진행했다.

이날 주총에는 대리인 위임을 포함해 의결권이 있는 주식 총수의 80.2%(2,056명)가 참석했다.

박철완 상무는 사내이사 입성에 실패했다.

사측이 추천한 백종훈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출석 의결권 주식 중 찬성률 64.0%로 가결됐다.

박 상무 선임 안건은 찬성률 52.7%로 보통 결의 요건은 충족했으나 사측 안건 득표에 밀려 부결됐다.

또 다른 주요 안건인 배당도 박 회장 측이 승리했다.

박 회장 측이 제시한 배당안(보통주 주당 4,200원)은 의결권 있는 주식 중 찬성률 64.4%로 통과했다. 박철완 상무의 배당안(보통주 1만1천원)은 찬성률 35.6%로 부결됐다.

지분 3% 초과 주주들의 의결권도 3%로 제한되는 `3%룰`이 적용되는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1명 선임의 건`도 사측이 추천한 황이석 후보가 찬성률 69.3%로 가결됐다.

박철완 후보 측이 추천한 이병남 후보 선임 안건은 찬성률 30.5%로 부결됐다.

대표이사-이사회 의장 분리 안건은 사측과 박 상무 측의 안건 모두 부결됐다. 정관 개정 안건은 특별 결의 사항이라 안건별 찬성률이 66.6% 이상이어야 하는데 두 안건 모두 이를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밖에 이사회 내 내부거래위원회 등 위원회 설치 안건도 사측 안건이 박 상무 측 안건을 제치고 통과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와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배당을 포함한 안건 전부에 대해 박 회장 측에 찬성표 행사를 권고한 바 있어 이날 주총은 박 회장이 경영권을 방어하는 승리로 끝날 것이란 전망이 컸다.

박 회장은 이날 영업보고서 메시지를 통해 “6대 핵심 실행 과제를 선정하고, ‘화학 그 이상의 가치로 공동 미래를 창조하는 솔루션 파트너’라는 뉴비전 달성을 위한 중장기 성장전략을 추진해 오는 2025년 매출 9조원 목표롤 가속화하겠다”며 “코어(핵심) 사업에 집중하고 차세대 신사업 육성을 위해 대규모 투자도 적극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호석화 경영권 분쟁 일단락…박찬구 회장 경영권 지켰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