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대한항공은 26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 56.91%(9,978만 주)가 참석했고, 위임장 제출을 포함해 출석 주주는 177명으로 전해진다.

앞서 대한항공의 지분 8.52%를 가진 국민연금은 이사회가 제안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한 바 있다.

아시아나 인수계약 체결 과정에서의 실사 미실시, 계약상 불리한 내용 우려 등 주주권익 침해 행위에 대한 감시 의무가 소홀해질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연금의 반대에도 최대 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율이 30.96%에 달해 해당 안건은 찬성률 82.84%로 통과됐다고 알려졌다.

조 회장은 주총에 직접 참석하는 대신 우기홍 사장의 대독으로 인사말을 전했다.

그는 "회사는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위기 극복과 장기적인 성장 기반 확보를 위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결정했다"며 "인수를 위한 일련의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제59회 정기주주총회

대한항공 제59회 정기주주총회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