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미친X 아냐!” ‘안다행’ 김대희, 김준호 역대급 사고에 ‘울화통’



김대희와 김준호의 22년 우정이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역대급 위기를 맞는다.

오는 29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개그계의 22년 절친 김대희와 김준호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공개된다.

김대희는 "김준호와는 애증의 관계다. 성향이 완전히 반대"라고 고백, 실제로 촬영 내내 김준호와 한 치의 양보 없는 신경전을 펼친다. 김준호 역시 "김대희는 A급도 아니고 B급 형. `안다행`에서 김대희를 다시 생각하게 됐다"며 받아친다.

또한 김대희는 결국 김준호의 역대급 사고에 "이거 미친X 아니야"라고 격한 분노를 표출한다. 이에 두 사람을 지켜보던 `빽토커` 신봉선이 "이렇게까지 많이 싸운 출연자들은 없지 않았느냐. 개콘 대기실을 보는 것 같다"며 혀를 내둘러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안다행` 최초 자연인이 없는 초유의 사태에 그 어느 때보다 `멘붕` 상황에 빠진 김대희와 김준호의 극한 자급자족 라이프가 예고되어 관심이 모이는 상황.

22년 절친 김대희와 김준호의 우정은 무사히 지켜질 수 있을지 오는 29일 밤 9시 20분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