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럽판 `사드사태`...나이키 불 태우는 중국인

중국 내에서 H&M을 비롯한 글로벌 패션 브랜드에 대한 불매 운동이 거세게 일고 있다.

이들 기업이 중국 서부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의 강제 노동에 우려를 표하며 신장에서 생산한 면화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 최근 서방의 신장 관련 중국 제재 이후 뒤늦게 다시 주목받았기 때문이다.

스웨덴 업체인 H&M은 지난해 9월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신장의 강제노동과 소수민족 차별 관련 보도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면화를 구매하는 것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H&M은 면화산업 비영리단체인 `더 나은 면화 계획`(BCI·Better Cotton Initiative)가 신장 면화에 대한 승인을 중단했다는 것을 근거로 신장 면화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성명 후 반년 넘게 지난 지난 22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과 미국, 영국, 캐나다 등이 신장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을 이유로 중국 인사들에 대한 제재를 발표하자 중국 소비자들의 분노는 H&M으로 향했다.

중국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등을 통해 H&M의 성명 내용이 확산하면서 H&M은 한순간에 불매 운동의 타깃이 됐다.

공청단은 지난 24일 "거짓 소문을 퍼뜨리고 신장 면화를 보이콧하면서 중국에서 돈을 벌려하나? 허황된 망상"이라며 H&M을 비난했다.

25일 중국의 거의 모든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H&M 관련 상품이 일제히 사라져 검색되지 않는다. 심지어 지도 앱에서도 `H&M`을 검색하면 위치 정보가 나오지 않는다.

H&M에 대한 반감이 높아지자 이 회사의 모델이었던 중국 스타들은 서둘러 H&M과의 관계를 끊었다.

배우 황쉬안(黃軒) 측은 "H&M과 이미 협력 관계를 끝냈다"고 발표했다.

한국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으로 모국인 중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빅토리아 측도 H&M과의 모든 계약을 종료했다면서 "국가 이익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 오명을 뒤집어 씌우는 일체의 행위에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관영 환구시보의 후시진(胡錫進) 총편집장은 H&M이 집중적으로 공격을 받는 것은 이 업체가 다른 기업보다 주동적으로 성명을 발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H&M에 이어 나이키도 주요 불매 대상으로 떠올랐다.

나이키는 성명에서 신장의 강제노동과 관련한 보도에 우려를 표하고, "나이키는 이 지역에서 제품을 공급받지 않는다"고 밝힌 적이 있다.

일부 중국 누리꾼은 나이키 신발을 불에 태우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리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같은 여론에 나이키 광고 모델인 배우 겸 가수 왕이보(王一博)는 이 회사와의 모든 협력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배우 탄쑹윈(譚松韻)도 나이키와의 계약을 종료했다.

25일 오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는 `나이키`가 인기검색 화제 1위에 올랐다. `나이키` 해시태그는 10억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70만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다.

한때 웨이보 인기화제 10위 안에 신장과 글로벌 패션 브랜드에 관련된 화제가 7개에 이르렀다.
美·유럽판 `사드사태`...나이키 불 태우는 중국인

중국 누리꾼들은 유니클로, 아디다스, 갭, 필라, 뉴밸런스 등도 불매 기업 명단에 올리면서 이들 기업이 그동안 발표한 신장 관련 성명을 함께 게시했다.

환구시보는 버버리와 아디다스, 나이키, 뉴밸런스 등 적지 않은 기업이 최근 2년간 신장 면화와의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고 지적했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H&M 등 신장 인권 상황을 비판하면서 신장 면화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기업들에 융단 폭격을 가했다.

신화통신은 논평에서 이들 기업이 광대한 소비자층이 있는 중국에서 버림받을 것이라면서 "신장 면화에 대한 보이콧은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중국 소비자들이 불매 운동으로 중국을 모독한 기업들을 혼내줄 것이라면서 "중국 면화는 부드럽지만 중국인은 강하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신장 면화에 대한 보이콧이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신장 면화가 중국 내에서 소비하기에도 충분하지 않다면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 한다"고 말했다.

인민일보는 `나는 신장 면화를 지지한다`는 문구가 적힌 그래픽을 만들어 웨이보에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관련 주제는 조회수가 18억5천만건에 달했으며 220만명이 이 그래픽에 `좋아요`를 눌렀다.

글로벌 브랜드에 대한 불매 운동과 동시에 애국주의 소비 움직임도 나타났다.

많은 인터넷 이용자는 나이키나 아디다스 대신 리닝(李寧)과 안타(安踏) 같은 중국 브랜드 제품을 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홍콩 증시에서 리닝의 주가는 장중 7% 넘게 뛰었으며 안타는 주가가 6% 이상 올랐다.

리닝은 의류 등의 제품에 `신장 생산 면화를 사용했다`고 표시한 것이 화제가 됐다. 안타는 신장에서 생산한 면화를 계속 이용할 것이며 BCI에서 탈퇴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