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개그 절친이 뜬다” ‘안다행’, 김준호X김대희X장동민 `특급 소환`



`안싸우면 다행이야`가 개그계 `레전드 절친`을 소환한다.

지난 22일 밤 9시 20분 방송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김준호와 김대희가 자급자족 라이프에 도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거침없이 질주하는 뱃머리에 앉아 부서지는 파도를 온몸으로 받아내는 두 사람의 모습에 벌써부터 특별한 관심이 모이고 있는 상황. 특히 속절없이 자연에 방치된 김준호와 김대희가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눈물까지 흘리는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더한다.

특별한 손님까지 가세했다. 바로 장동민이 자급자족 라이프에 깜짝 등장한 것. 여기에 “너 아니면 정말 싸웠을 거야”라는 김준호, 김대희의 고백은 물론, 장동민의 맹활약이 펼쳐질 것으로 예고돼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는 상황이다.

`섬통령` 안정환의 `황도 집들이`도 빼놓을 수 없다. 예고를 통해 본격적인 황도살이에 나서는 이삿날 자연인으로부터 황도 `청년회장`에 특별 임명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정환의 로망이 실현되는 흥미진진한 새로운 도전에도 남다른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이날 `안다행`에서는 안정환과 현주엽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비롯해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역대급 먹방`, 그리고 특히 자존심을 건 닭요리 대결 등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담겨 `안다행`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특히 안정환과 현주엽의 눈물이 함께하는 세안식은 7.1%(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최고의 1분`에 등극하면서 월요 예능 강자 `안다행`을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다시 한번 짐작케 했다.

한편 `안다행`은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9시 20분 M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