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태 롯데쇼핑 대표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가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충분히 관심이 있다."며 인수전 참여를 공식화했다.

강 대표는 23일 서울 롯데빅마켓 영등포점에서 열린 51회 주주총회에서 "이베이코리아 인수 관련 구체적인 내용은 공시를 통해 밝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부진을 겪고 있는 통합 온라인 쇼핑몰 `롯데온`과 시너지를 내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 매각 예비입찰에 롯데, 이마트, SK텔레콤,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쇼핑은 이날 롯데온에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겠단 계획도 공개했다. 강 대표는 "이커머스에 많은 시행착오를 겪어 기대한 만큼 성과를 거두지 못해 주주들께 송구하다"며 "외부 전문가를 도입해 그룹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롯데쇼핑은 지난해 통합 이커머스 `롯데온`을 내놨지만,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약 9% 하락한 16조 1843억원, 영업이익은 19% 하락한 3460억원을 기록했다.

이커머스 사업 계획을 밝힌 롯데쇼핑을 시작으로 유통업계가 주주총회에서 신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정관 개정 작업에 나선다.
신세계 강남점 3층 아트스페이스

신세계 강남점 3층 아트스페이스

신세계는 24일 개최하는 주총에서 `광고업, 광고대행업, 기타 광고업`과 `미술품의 전시·판매·중개·임대업 및 관련 컨설팅업`을 추가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백화점 매장 내 미술품 전시·판매 사업을 본격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지난해 리뉴얼하면서 미술품을 전시, 판매하는 `아트스페이스`를 개장한 바 있다. 아트스페이스에는 큐레이터가 상주해 고객들에게 작품을 소개하고 구매를 돕는다.

광고업은 현수막 옥외 광고물을 LED전광판 등으로 `디지털화`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날 주총을 개최하는 현대백화점은 `사회교육사업, 평생교육업`을 추가한다. 코로나19로 수요가 늘어난 온라인 문화센터 운영을 본격화하기 위해서다.

앞서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1월 네이버 온라인 강의 플랫폼 ‘엑스퍼트’에 온라인으로 문화센터 강의를 수강할 수 있는 ‘현대백화점 컬처 클래스’를 론칭했다.

주주총회에서 수장들이 던질 메시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신세계는 `미래형 리테일 포맷`에 대해 현대백화점은 `차별화된 유통업태로 거듭날 백화점`에 대해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