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 지하, 남아 있는 말뚝 9천여개…제거 안 했나 못했나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 관련 기록을 포함해 비공개로 관리되던 정부 기록물 126만 건이 공개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비공개 기록물 251만 건을 심의해 이 중 126만 건을 공개로 전환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로 결정된 기록물은 기록물 생산 당시 자료의 민감성 등을 이유로 비공개로 관리되던 것으로 과거 경찰청,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등 53개 정부 기관이 생산한 문서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1995년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관련한 기록물이다.

이 기록물에는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1995∼1997년)를 위한 자문, 철거공사 과정 및 옛 조선총독부 중앙홀 벽화 보존 처리 내용 등이 담겨있다.

또 건물 첨탑의 독립기념관 이전, 중앙홀 벽화의 가치판단과 보존 처리 및 국립중앙박물관에 보존하기까지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구 조선총독부건물 철거지의 지하 말뚝 처리 계획 보고`에는 건물 부지 지하의 나무말뚝 9천388개에 대해 지반 안정화를 위해 철거하지 않기로 한 결정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당시 시민사회 일각에서는 민족정기를 위해 말뚝들을 제거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으나 문체부는 일제가 박아놓은 말뚝이 지반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보고 그대로 두는 것으로 방향을 정했다.
조선총독부 지하, 남아 있는 말뚝 9천여개…제거 안 했나 못했나

이번에 공개된 자료 가운데는 `장애인복지 지원 대책` 관련 기록물도 있다.

장애인복지 지원대책 관련 기록물은 1991년 장애인의무고용제 시행에 앞서 장애인복지 업무가 좀 더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검토한 내용이 담겨있다.

1991년 시행된 장애인의무고용제는 장애인을 단순 보호 대상이 아닌 사회구성원으로 받아들이고, 자립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공개대상 목록은 국가기록원 홈페이지(www.archive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국가기록원)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