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現 소속사 나무엑터스와 재계약 체결…7년 의리 이어간다



배우 이준기가 나무엑터스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나무엑터스는 2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믿보배` 이준기와 재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오랜 인연을 함께한 만큼 앞으로도 배우 이준기의 뜨거운 연기 열정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전하며 7년째 이어오고 있는 이준기와의 파트너십을 다시 한번 공고히 했다.

이준기는 지난 2014년 나무엑터스와 전속 계약 체결 후 드라마 ‘조선총잡이’를 시작으로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레지던트 이블’, ‘무법 변호사’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나무엑터스와 두터운 인연을 쌓아왔다. 특히 지난해 드라마 ‘악의 꽃’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그는 감동과 재미를 모두 잡은 명품 연기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높은 화제성을 기록, 독보적인 한류 스타의 저력을 과시했다.

이처럼 7년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나무엑터스와 이준기의 재계약 소식은 국내외 다방면에서의 활약을 이어나갈 이준기의 추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매력적인 비주얼과 화려한 필모에서 입증된 명품 연기력으로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이준기. 늘 새로운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내는 그가 보여줄 다음 행보에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