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구 전하동에 들어서는 대규모 브랜드타운, `KCC스위첸 웰츠타워 2단지` 주목

KCC건설이 울산광역시 동구 전하동 일대에 대규모 스위첸 브랜드타운 조성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KCC건설은 오는 25일(목)~26일(금)에 울산광역시 동구 전하동 280-3번지 외 5필지 일원에 들어서는 `KCC스위첸 웰츠타워 2단지`의 주거형 오피스텔 200실의 청약을 진행한다. 1~2인 가구 증가에 따라 소형평형 주거시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수요층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1.5룸형 26~28㎡ 80실과 소형아파트 대체재로 주목받는 아파텔(2룸 이상) 55~59㎡ 120실로 구성된다.

공사가 활발히 진행 중인 `KCC스위첸 웰츠타워 1단지`를 비롯하여 울산 동구 일대 KCC건설 스위첸 브랜드타운의 마지막 퍼즐이 될 예정이다. 실제 금번 단지가 공급되면 울산 동구에는 1천여 세대의 대규모 스위첸 브랜드타운이 형성돼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때문에 입주자들은 향후 대규모 브랜드타운 조성에 따른 프리미엄 수혜를 누릴 것으로 기대돼 이번 공급 단지에는 많은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대규모 브랜드타운은 풍부한 수요를 바탕으로 우수한 주거환경이 빠르게 갖춰지는 데다,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는 경우가 많아 시세차익 및 환금성에서도 우위를 보이는 편"이라며 "특히 후속 분양되는 브랜드타운 내 단지는 이미 검증된 입지와 상품성을 통해 더욱 이목이 집중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이번에 울산에 공급되는 KCC스위첸 브랜드타운 후속 단지에도 많은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부동산 시장에서 동일 지역 내 대규모 가구로 형성되는 브랜드타운의 후속 단지는 연일 수요와 부동산 자금이 모이고 있다. 일례로 지난해 12월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에서 분양한 `가경 아이파크 5단지`는 앞선 1~4단지와 함께 3,600여 세대의 대규모 브랜드타운을 형성하는 후속 단지라는 점이 주목 받으며 최고 경쟁률 49.79 대 1로 청약을 마친 뒤 단기간에 계약을 마쳤다.

또 같은 해 11월 대전 도안신도시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도안 2차`는 앞선 1차와 함께 1천여 세대의 브랜드타운을 형성한다는 점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으며, 총 3만 4,740건의 청약접수가 이뤄져 평균 67.32 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한편, 이번에 공급되는 KCC스위첸 웰츠타워 2단지 오피스텔도 울산 동구의 주요 교육, 쇼핑, 문화, 의료, 업무시설을 모두 걸어서 누릴 수 있는 뛰어난 주거 여건을 갖췄다는 점에서도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실제 단지는 도보권에 전하초등학교와 전국 최대규모의 시립육아종합지원센터가 자리해 우수한 교육환경을 자랑하며, 현대백화점 동구점과 한마음회관, 현대 예술회관, 울산대학교병원 등의 문화?편의?의료시설 역시 걸어서 이용 가능해 주거 편의성이 높다.

또 주변에는 둘레길, 산책코스 등이 마련되어 있는 명덕호수공원과 물놀이장이 갖춰진 바드래공원, 염포산 등산로, 현대예술공원, 큰마을저수지, 대왕암공원, 일산해수욕장 등이 인접해 녹지환경도 풍부하다. 게다가 방어진 순환도로를 통해 울산 중심권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해 교통환경 역시 우수하다.

단지는 오피스텔의 핵심 요소인 탄탄하고 안정적인 임대수요도 예상된다. 특히 도보 3분 거리에는 현대중공업이 자리해 대규모 1~2인 주거 수요를 확보할 수 있으며, 현대미포조선, 울산과학대학교, 울산대병원, 현대백화점도 인접해 이와 관련된 종사자 수요도 품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울산 테크노 일반산업단지,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 온산국가산업단지 등이 인접해 이들 수요의 흡수도 기대할 수 있어 임대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런 가운데 단지는 KCC건설의 차별화된 설계로 주거쾌적성을 극대화시켜 주목된다. 드레스룸, 알파룸 등의 알파공간 제공과 함께 공간 활용에 최적화된 혁신설계를 적용하는 것이 장점으로, `1.5룸`, `2룸+거실+드레스룸`, `2룸+거실+알파룸` 등 다양한 평면을 구성해 수요자의 선택 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KCC스위첸 웰츠타워 2단지 오피스텔의 모델하우스는 울산광역시 동구 일산동 193번지 일원에 위치한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