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하락 마감…`따상상` 달성 실패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상장 이틀째인 19일 하락 마감하며 상한가 행진에 실패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전일 대비 1.48% 내린 16만6천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10% 이상 오르다가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지자 점점 상승 폭을 축소했다. 결국 장 막판에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약 12조7천억원으로 코스피(우선주 제외) 29위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천231억원, 297억원을 순매도했다. 다만 기관 중 연기금(201억원)과 보험(40억원)은 매수 우위였다.

개인은 1천686억원을 순매수하며 외국인과 기관이 던진 매물을 받아냈다.

오후 3시 30분 기준 거래량은 1천217만주다. 거래대금은 2조1천774억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이며 삼성전자(1조2천863억원)의 약 2배 규모다.

미래에셋대우 등 일부 증권사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앱에서는 장 초반 주문 폭주로 접속 장애가 발생하기도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특히 공모주 청약에서 주식을 배정받은 계좌 수 자체가 많아 주문이 한꺼번에 대량으로 몰리기 쉬운 상황이었다.

올해 상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혀온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앞서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에서 기록적인 흥행몰이를 했다.

청약 열기를 이어받아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전날 공모가 2배에 상한가까지 더해진 16만9천원까지 뛰어오르며 `따상`으로 증시에 입성했다.

상장 직후 유통 가능한 주식이 총 발행주식의 11.63% 수준으로 시장에 풀린 물량이 많지 않은 영향도 컸다.

전날 장중 체결 물량이 77만주에 그쳤지만 매수 잔량은 640만주에 달했다.

그러나 투자자들의 기대가 컸던 상장 후 이틀 연속 상한가, 이른바 `따상상`은 달성하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