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공사 일부 관계자가 부동산 개발 정보를 활용, 토지를 사전 매입한 것으로 드러나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단기 매매에 대한 양도소득세율을 인상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사진)은 이 같은 내용의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현행법은 주택 등 양도소득에 대해 보유기간 1년 미만일 경우 70% 1년 이상 2년 미만일 경우 60%를 과세해 투기 세력의 단기매매를 억제하고 있다.

또한 조정대상지역에 대해선 가산세를 부과해 다주택 보유자의 부동산 양도소득을 환수하고 있다.

하지만 단기 매매시 보다 높게 적용하는 양도소득세가 주택과 분양권 등에는 강력히 적용되나 토지에 대해서는 훨씬 낮은 세율이 적용되고 있어 단기매매에 대한 양도소득 중과세의 제도적 취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강 의원의 지적.

강 의원은 이에 부동산 단기 매매시 양도소득 세율을 1년 미만일 경우 최대 80%, 1년 이상 2년 미만일 경우 최대 70%, 미등기 양도자산의 경우 90%로 인상하는 내용을 이번 개정안에 담았다.

강 의원은 "최근 경기도 광명 3기 신도시 등에서 사업추진의 당사자인 LH공사 일부 임직원 및 관계자가 개발 정보를 활용, 토지를 사전 매입해 부당한 시세차익을 얻으려 한 사실이 밝혀지며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건물은 감가상각이 존재하기에 부동산의 본질적 가치는 토지에 있고 용도변경과 개발부지 편입 등에 따른 차익은 토지에 집중된다"며 "매매차익 실현의 본질인 토지 등에 대해 법 취지에 맞는 양도소득을 부과해 투기 목적의 부동산 거래 억제와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