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구 이즈 백’ 장희령, 새로운 캐릭터부터 사투리 연기까지 `찰떡 소화`



배우 장희령이 드라마 스테이지 ‘덕구 이즈 백’으로 새로운 얼굴을 확인시키며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덕구 이즈 백’은 실종된 지 5년 만에 살아 돌아온 덕구와 보험금 때문에 덕구가 죽은 사람인 척 살기 원하는 가족들이 벌이는 우당탕탕 현실 가족 와해 드라마다. 여기서 장희령은 덕구(양경원 분)의 아내 순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순정은 으리으리한 `복남장어집`에서 식사를 마치고 나온 기사가 `이런 가게 차리려면 얼마나 드나`라고 묻자 `딱 이 집 아들 목숨 값`이라고 답하며 강렬하게 등장했다.

그런 와중에 하필 보험금 지급 확인 전날 덕구가 살아 돌아왔고 순정은 놀란 것을 넘어 넋이 나간 듯해 보는 이마저 혼란케 했다. 덕구가 파도에 휩쓸렸다 염전 노예에서 간신히 빠져 나왔다는 이야기를 하자 순정은 안쓰러움의 눈빛을 보내 그 간의 마음고생을 짐작게 했다.

그것도 잠시 순정은 오랜만에 남편이 다가오자 되레 화를 내며 단호하게 거부하는가 하면, 5살짜리 아들의 존재에 아빠 미소를 머금은 덕구와 달리 묘한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는 남편이 죽은 줄 알고 덕구의 절친 동형(허지원 분)과 만난 것은 물론 자신의 몫으로 받을 보험금을 노린 본심을 감춰 왔기 때문.

그런가 하면, 국진이 자신의 아들이 아님을 안 덕구가 동형을 보고 폭발하자 순정은 하얗게 질려 하며 바들바들 떨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내 배신감에 치를 떠는 가족들 앞에 `조선시대 열녀도 아니고 남편이 죽었는데 수절하느냐`라며 오히려 당당하게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처럼 장희령은 당황한 듯 놀란 표정부터 난감함이 어린 얼굴, 뻔뻔함마저 느껴지게 하는 당당함까지 적절하게 담아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여기에 급변하는 상황과 자신의 잇속 앞에서 점차 본색을 드러내는 캐릭터의 감정을 유연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까지 높였다.

뿐만 아니라, 그 동안 보여왔던 모습과 달리 어두운 그늘을 지닌 `순정`에 사투리 연기까지 더해 보는 재미를 배가했다. 더불어 자신만의 색깔을 입히며 신선함까지 불어넣은 소화력은 장희령의 무한한 가능성까지 확인 시켰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