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래떡볶이 브랜드 `할머니가래떡볶이` 주목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더해지며 배달음식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배달하면 떠오르는 치킨, 닭발 등의 야식 메뉴에서 벗어나 누구나 쉽게 접하고 먹을 수 있는 분식 메뉴까지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배달음식도 점점 다양화되는 추세다.

특히 분식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떡볶이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며 이색적인 배달 떡볶이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다. 일반적인 매콤달콤 소스는 물론 짜장맛, 로제맛 등 소스맛이 다양해지고 핫도그, 치즈볼, 닭껍질튀김 등 사이드 메뉴까지 화려해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떡볶이의 맛을 가장 좌우하는 `떡` 본연에 대한 퀄리티는 점점 떨어지고 있다는 소비자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추억의 가래떡 떡볶이 맛을 떠올릴 수 있는 원조 가래떡볶이 브랜드 나도람FC의 `할머니가래떡볶이`가 주목받고 있다.

할머니가래떡볶이는 어릴 적 부산 시골 뒷골목에서 할머니가 만들어 주던 가래떡 떡볶이를 그대로 재연한 떡볶이다. 100% 쌀떡볶이를 사용한 통가래떡이 들어가 푸짐한 양과 쫄깃한 식감을 합리적인 가격에 맛볼 수 있다. 여기에 자신의 취향과 기호에 맞춰 야끼만두, 어묵, 비엔나, 계란, 납작당면 등을 추가해 먹을 수 있도록 사이드 메뉴 구성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할머니가래떡볶이는 나도람FC의 배달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야심차게 가래떡 떡볶이라는 아이템을 가지고 2020년 처음 선보인 브랜드로 지금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으며, 성원에 힘입어 현재 100호점 돌파를 앞두고 있다"며 "가맹점이 늘어도 변함없는 원조 가래떡 볶이 맛과 식감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가맹점 운영에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할머니가래떡볶이는 현재 다양한 교육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분식 및 배달창업이 처음인 소규모창업자들도 안정적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본사 슈퍼바이저가 효율적인 주방 동선, 레시피, 운영 노하우 등을 교육하고, 오픈 후에도 매장 활성화를 위해 본사의 지속적인 관리와 홍보가 이뤄져 신규 고객을 꾸준히 확보할 수 있다. 나도람FC의 할머니가래떡볶이는 배달어플에서 매장을 직접 확인 가능하며 홈페이지를 통해 창업문의가 가능하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