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창원 도장공장 준공…"경영정상화 계획 일환"

한국GM, 창원 도장공장 준공…"경영정상화 계획 일환"

한국GM이 11일 창원공장에서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을 위한 도장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과 로베르토 렘펠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이하 GMTCK) 대표이사 등 주요 임직원, 김성갑 금속노조 한국GM지부 지부장,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카허 카젬 사장은 "한국GM은 지난 2018년 이해관계자들과 한 약속을 이행해 오고 있으며, 창원 신도장공장 완공은 약속 이행의 이정표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이어 "창원 공장의 투자로 약속한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 생산을 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창원공장에 신축된 신규 도장공장은 8만㎡ 면적 규모의 3층 높이로 지어졌으며, 시간당 60대의 차량 도장 작업이 가능하다.

또 주요 공정의 전자동화와 환경 친화적인 설비 구축 등 최상의 제품 품질 확보를 위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국GM은 차세대 글로벌 신차를 위한 창원 공장 내 시설 투자를 지속해 향후 한국GM 경영정상화를 위한 차세대 크로스오버유틸리티(CUV) 차량을 2023년부터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창원공장 내에는 프레스 라인, 차체 라인, 조립 라인 등 여러 신규 설비에 대한 설치 공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