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변호인 "프로포폴 합법적 처치, 불법 투약 없어"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찰에서도 같은 혐의로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 변호인 측이 반박에 나섰다.

이 부회장 변호인은 오늘(11일) 입장문을 내고 "의료 시술 과정에서 합법적 처치 외에 불법 투약이 전혀 없었음을 다시 한번 분명히 확인드린다"며 "지금까지의 경찰 수사에서도 불법 투약 혐의가 확인된 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불법투약을 한 바 없다는 사실은, 해당 병원장등의 일관된 진술로 입증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변호인 측은 "검찰 수사심의위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보도는 개인에게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며 추측성 보조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계는 마약류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부회장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 부회장과 관련된 다른 수사를 하던 도중 추가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이 부회장이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에 수사관들을 보내 이 부회장의 모발을 채취해 분석 중이다. 경찰이 들여다보고 있는 이번 프로포폴 투약 혐의는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사안과 별건이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